월간 『불교문화』 2021년 3월호 발간 안내

월간 『불교문화』 2021년 3월호 발간 안내

 

 

(재)대한불교진흥원이 문화를 통한 불교 포교를 화두로 발간하는 불교계 대표적 대중 문화지, 월간 『불교문화』가 2021년 3월호(통권 제147호)를 발간하였습니다. 

 

                              

표지 : 신덕대왕신종(국보 제29호)의 비천상)

                         

                                   

불자다운 민주주의적 사고는 어떻게 해야 하는가

3월호에서는 불교의 지혜 속에 스며있는 민주주의의 철학을 조명하고, 오늘날 우리에게 필요한 참된 민주주의 정신과 불자로서 사회에 이바지해야할 부분은 무엇인지에 대해 함께 생각해보는 페이지를 마련했습니다. 불교적 생활방식에 맞닿아있는 민주주의 정신을 살펴보면서 불자다운 민주주의적 사고방식, 초기불교에서 이야기하는 민주주의와 민주 원리 등에 대해 국내외 학계에서 전하는 상세하고 친절한 해설을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깨어있는 삶의 철학으로 인도하는 지혜의 길

상생의 철학으로 제안하는 2021년 ‘육식을 줄이자’ 캠페인에서 조명하는 생명에 대한 자비 정신, 생명과 환경의 관계 안에 살아있는 연기법의 진리, 멀지 않은 미래에 OECD 국가 중 물 스트레스 지수 1위가 예상되는 국내 현실을 바라보았을 때 한정적인 수자원을 어떻게 지혜롭게 사용해야하는지를 살펴보며 불자다운 삶의 지혜가 무엇인지 고민해보았습니다. 또 원빈 스님에게 듣는 『금강경』 강의, 화령 정사와 함께하는 ‘불교란 무엇인가’ 코너를 통해 행복한 삶을 위한 불교 철학에 귀 기울여 보았습니다. 한편 본지에서 주최하는 ‘저자 초청 화요 열린 강좌’, 올해 첫 강연이 3월 16일 화요일 저녁7시 ‘원효와 쇼펜하우어, 서로 대화하다’를 주제로 서울대학교 철학과 박찬국 교수(저서 『쇼펜하우어와 원효』)를 초청해 열릴 예정입니다.(코로나19 상황에 따라 소규모 인원으로 진행되며, 연기 · 취소될 수 있음.) 많은 관심과 참여 부탁드립니다.

 

*** 구독 문의 : 02-719-2606, www.buddhistculture.co.kr

 

 

============================

 

차례

2020년 3월호(통권 제247호)

 

 

아름다움이 머무는 곳

 

길 위의 명상__이태훈

스토리텔링 사찰 속으로|귀신사의 석사자상__손신영

 

2021년 캠페인|육식을 줄이자

생명에 대한 자비__정병조

 

불교와 민주주의 : 생활방식으로서의 민주주의

 

① 불교의 민주주의 정신과 오늘의 문제__정천구

② 불교적 생활 방식과 민주주의__이병욱

③ 불자다운 민주주의적 사고방식을 위하여__윤원철

④ 불교와 민주주의__제이 가필드

⑤ 붓다와 민주 원리__붓다다사 커티싱헤

 

여시아문

 

현대적으로 이해하는 불교 경전 길라잡이|『금강경』 (3)__원빈 스님

생명과학과 불교 (2)|생명과 환경이 보여주는 연기의 진리__유선경

불교란 무엇인가 (2)__화령 정사

 

다시 쓰는 재가열전|세속에 핀 연꽃

 

원의범 거사__문을식

 

지혜의 숲

 

종교와 종교가 만나려면|불교와 유교 (1)__송석구

사유와 성찰|마음공부__정계섭

 

불교문화 산책

 

만화로 보는 법구 명상 이야기 3__방경일

문태준 시인이 읽어 주는 불교 詩

작은 것이 아름답다|내가 남긴 물 발자국__김승현

살며 생각하며|염불정진대회 참관기__김태겸

일상 속 건강 지키기 (3)__김종우

책 읽기 세상 읽기|로널드 퍼서의 『마음챙김의 배신』__정여울

3월 화요 열린 강좌|원효와 쇼펜하우어, 서로 대화하다__김선우

불교문화 뉴스

독자 후기

————————————————-

웹사이트 ‧ 모바일 앱북으로도 “월간불교문화”를 읽을 수 있습니다.

또, SNS로 실시간『불교문화』와 만날 수 있는 창구가 마련되었습니다.

(** 페이스북 · 카카오톡플러스에서 ‘월간불교문화’,

인스타그램에서 ‘buddhismandculture’를 검색해보세요.)

『불교문화』는 독자들에게 항상 열려 있습니다.

www.buddhistculture.co.kr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ree × fiv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