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간 『불교문화』 2020년 9월호 발간 안내

 월간 『불교문화』 2020년 9월호 발간 안내

 

(재)대한불교진흥원이 문화를 통한 불교 포교를 화두로 발간하는 불교계 대표적 대중 문화지, 월간 『불교문화』가 2020년 9월호(통권 제141호)를 발간하였습니다. 

                                         

우리는 왜 고통스러운가

인간 중심의 무분별한 개발로 인해 더욱 심각해진 지구온난화가 태풍, 장마, 폭염 등의 기상이변을 가져왔고, 코로나19 등 원인이나 치료법조차 제대로 파악할 수 없는 질병이 세계적으로 도래하면서, 우리는 ‘고통’의 깊이와 범주에 대해 다시금 생각해보는 기회를 갖게 되었습니다. 월간 『불교문화』 9월호는 ‘고통이란 무엇인가’를 테마로, 불교에서 말하는 고통, ‘일체개고’가 무엇이며, 왜 탐욕과 번뇌를 벗어남으로써 이를 극복할 수 있는지를 살펴보았고, 고통의 존재론을 바탕으로 지양(止揚)될 수 없는 고통과 지양되어야만 하는 고통은 무엇인지를 조명합니다. 또 심리학적 관점에서 보는 괴로움의 보편적 원인과 집단·개인적 원인을 분석해 자신의 마음에 초점을 맞춤으로서 부처님의 말씀에 따라 괴로움을 벗어나는 지혜를 알아보았습니다.

지금 이 순간, 편안한 웃음을 피워내는 마음 치유의 밭

서울 도심에 자리한 봉은사를 찾아, 1,500년 불교의 불씨를 되살린 허응당 보우 대사의 발자취를 따라가 보았습니다. 또 본격적으로 소개하는 현대적으로 이해하는 불교 경전 길라잡이 – 『화엄경』의 핵심 내용을 비롯해, ‘엔트로피와 생명’으로 보는 모든 무아 존재의 상호연관성과 연기 관계, 문태준 시인이 소개하는 천진불 같은 함민복 시인의 시 「악수」, 정여울 작가와 함께 읽는 책 『깨달음이 뭐라고』 등 마음 치유의 밭이 되어줄 다채로운 이야깃거리를 전합니다.

  한편 저자 초청 화요 열린 강좌는 9월 15일(저녁 7시) “‘마음챙김’으로 삶을 지혜롭게 운영하기”를 주제로 번역자 조현주 선생을 모시고 개최할 예정입니다.

 *코로나19로 인해 사전 신청한 최소한의 인원만 참가할 수 있으며, 상황에 따라 강연이 취소될 수도 있음. 강연은 『BBS-TV』 <화요 열린 강좌>를 통해 방영 예정

*** 구독 문의 : 02-719-2606, www.buddhistculture.co.kr

월간 『불교문화』

04175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20 다보빌딩 Tel 02-719-2606, Fax 02-719-5052

 

 

 

 

==========================================

 

차례

2020년 9월호(통권 제241호)

아름다움이 머무는 곳

길 위의 명상__이태훈

그 절에 가면 불교를 만날 수 있다|서울 봉은사__권중서

고통이란 무엇인가

① 불교가 보는 고통 : 왜 ‘일체개고(一切皆苦)’인가?__한자경

② 고통은 왜 존재하는가?__박승찬

③ 심리학의 관점에서 본 괴로움__권석만

④ 사회적 고통__유승무

⑤ 녹원 스님 법문|괴로움의 세계를 벗어나는 지혜

⑥ 고통은 진정한 길을 열어준다__노먼 피셔

여시아문

 

현대적으로 이해하는 불교 경전 길라잡이|『화엄경』 (2)__권탄준

불교와 과학 이야기 5|엔트로피와 생명__양형진

서양 철학과 불교 이야기|고대 자연철학자들의 사상 ③__박찬국

다시 쓰는 재가열전|내가 만난 붓다

 

취현 황산덕 거사 (2)__구상진

경전 속에서 붓다를 만나다__전재성

지혜의 숲

 

문태준 시인이 읽어 주는 불교 詩

문학으로 읽는 불교|한승원의 불교 소설 산책__송인자

불교 생명 윤리|불교와 채식__남시중

작은 것이 아름답다|생명 되살리기 수행 연습 3__유정길

불교문화 산책

 

9월 화요 열린 강좌|‘마음챙김’으로 삶을 지혜롭게 운영하기__김선우

책 읽기 세상 읽기|고이데 요코의 『깨달음이 뭐라고』__정여울

불교문화 뉴스

독자 후기

—————————————————-

웹사이트 ‧ 모바일 앱북으로도 “월간불교문화”를 읽을 수 있습니다.

또, SNS로 실시간『불교문화』와 만날 수 있는 창구가 마련되었습니다.

(** 페이스북 · 카카오톡플러스에서 ‘월간불교문화’, 인스타그램에서 ‘buddhismandculture’를 검색해보세요.)

『불교문화』는 독자들에게 항상 열려 있습니다.

 www.buddhistculture.co.kr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1 + thirte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