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간 불교문화 2020년 8월호 발간 안내

 

 

           

 

     월간 『불교문화』 2020년 8월호 발간

 

(재)대한불교진흥원이 문화를 통한 불교 포교를 화두로 발간하는 불교계 대표적 대중 문화지, 월간 『불교문화』가 2020년 8월호(통권 제140호)를 발간하였습니다.                    

                                                        

불교와 성(性)적 욕망

이번 8월호에서는 n번방 사건, 공직자의 성추문, 아동성폭행 사건 등 일그러진 성 인식으로 사회 곳곳이 몸살을 앓고 있는 요즘, 과연 부처님은 성(性) 욕망을 어떻게 바라보셨으며 위기의 사회에 어떤 지혜를 전하고 있는지 알아보고자 중심 주제로 ‘불교와 성(性)적 욕망’을 다루었습니다. 한국빠알리성전협회 전재성 대표가 ‘불교가 보는 성적 욕망’, 경남대 정원섭 교수가 ‘사이버 섹스 그리고 섹스로봇’, 소설가 사이채가 ‘문학작품을 통해서 보는 성적 욕망’, 티베트 불교 번역가 로빈 콘맨이 ‘해외 저널에 소개된 불교와 성’을 전하며 개인과 사회, 종교, 철학, 과학, 문학 등 다양한 관점에서 성적 욕망에 대해 함께 성찰해보고자 합니다.

 

수행을 일상으로, 행복을 삶 곁으로

‘현대적으로 이해하는 불교 경전 길라잡이 ’『화엄경』 편을 금강대 권탄준 명예 교수의 상세하고 깊이 있는 해설로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또 ‘다시 쓰는 재가열전’은 취현 황산덕 박사 관련 첫 번째 이야기로, 한국 현대불교사에 공헌한 황 거사의 일대기를 들려드립니다. 또 어려서부터 불교와 체화된 인연으로 일상을 수행으로 정진해온 헌법적가치연구원 김희옥 원장(전 동국대 총장), ‘인류의 등불’이란 가치를 창립이념으로 삼아 세상에 공헌해온 (주)새한텅스텐 김순경 회장의 이야기를 통해 불자로서 세상을 위한 행복한 삶은 무엇인지 함께 돌아봅니다.

또 주상절리 무등산 규봉암 기행기, 건축과 땅이 맺는 지혜를 보여주는 안동 봉정사 기행, 문태준 시인이 읽어주는 불교 시, 정여울 작가의 도서 리뷰 코너 등 다채롭고 알찬 읽을거리로 독자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 구독 문의 : 02-719-2606, www.buddhistculture.co.kr

월간 『불교문화』

04175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20 다보빌딩 Tel 02-719-2606, Fax 02-719-5052

 

==========================================

 

차례

2020년 8월호(통권 제240호)

 

 

아름다움이 머무는 곳

 

암자 기행|무등산 규봉암__윤제학·신병문

공간이 마음을 움직인다|안동 봉정사__문상원

 

불교와 성(性)적 욕망

 

① 불교가 보는 성(性)적 욕망__전재성

② 남성의 성적인 욕망 : n번방 사건을 어떻게 볼 것인가__박찬국

③ 사이버 섹스 그리고 섹스 로봇__정원섭

④ 문학 작품을 통해서 보는 성적 욕망__사이채

⑤ 해외 저널에 소개된 ‘불교와 성’

 

여시아문

 

현대적으로 이해하는 불교 경전 길라잡이|『화엄경』 (1)__권탄준

다이제스트 책 속으로|부처님이라면 어떻게 하실까? (4)__신진욱

 

다시 쓰는 재가열전|내가 만난 붓다

 

취현 황산덕 거사 (1)__구상진

수행하는 공적 생활, 부처님을 만나다__김희옥

 

지혜의 숲

 

불자 경영인을 만나다|㈜새한텅스텐 김순경 회장__노부호

불교 생명 윤리|죽음의 공포__남시중

문태준 시인이 읽어 주는 불교 詩

문학으로 읽는 불교|이청준 소설에 나타난 불교 세계__김관식

 

불교문화 산책

 

사유와 성찰|불꽃__신대식

일상 속 건강 지키기|세끼보다 두 끼 식사가 좋다__신우섭

책 읽기 세상 읽기

잭 콘필드의 『마음이 아플 땐 불교심리학』 외__정여울

불교문화 뉴스

독자 후기

—————————————————-

웹사이트 ‧ 모바일 앱북으로도 “월간불교문화”를 읽을 수 있습니다. 또, SNS로 실시간『불교문화』와 만날 수 있는 창구가 마련되었습니다.

(** 페이스북 · 카카오톡플러스에서 ‘월간불교문화’, 인스타그램에서 ‘buddhismandculture’를 검색해보세요.)

『불교문화』는 독자들에게 항상 열려 있습니다.

www.buddhistculture.co.kr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five + 2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