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 위의 명상__이태훈

봄은 경계 없이

스르르 또 오는데

 

 

서산IC 근처에 있는 서산목장의 봄 풍경은 또 하나의 수채화이다.

전국은 코로나19로 인해 큰 시름에 빠졌지만,

봄은 올해도 경계 없이, 소리도 없이 스스로 또 찾아왔네.

붉은 황토 사이로 파릇한 풀들은 작은 생명력을 키우기 위해

꽃샘추위와 봄바람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좌우로 흔들리면서 자라네.

이처럼 상처받은 우리의 몸과 마음에도 파릇한 풀들처럼

경계 없이 소리 없이 따뜻한 봄이 왔으면 좋겠네 .

 

이태훈 여행 칼럼니스트, 여행연구소 소장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19 + 4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