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 속 건강 지키기|증상 없이 찾아오는 고지혈증의 예방과 치료__이승화

증상 없이 찾아오는 고지혈증의 예방과 치료

고지혈증은 그 자체로 대부분 아무런 증상이 없으므로 방치하는 경우가 많은데
고지혈증을 방치하면 혈관의 경화와 노화를 촉진해 뇌졸중, 심근경색, 협심증 등의
심뇌혈관 질환의 발생률을 높인다. 따라서 고지혈증으로 진단받았다면
반드시 주치의사에게 상담을 받아보길 권한다.

 

 

고지혈증(高脂血症)은 ‘높을 고’, ‘지방 지’, ‘피 혈’, ‘질환 증’으로, 한자 그대로 풀이하면 혈액 속에 지질 수치가 높은 것을 말한다. 하지만 이러한 지방들 중에는 인체에 유익한 지질(HDL)이 있는데, 이러한 지질은 오히려 적은 것이 문제이므로 엄밀하게는 이상지질혈증(異常脂質血症)으로 표현하는 것이 더 적합하겠다. 하지만 통상적으로는 고지혈증이라는 용어를 더 많이 사용하며, 의사들도 실제로 임상에서 이러한 용어를 더 자주 사용한다.

보통 혈액검사에서 나오는 지질 수치에는 총 콜레스테롤(Total Cholesterol, TC), 중성지방(Triglyceride, TG), 고밀도지질단백 콜레스테롤(High Density Lipoprotein, HDL-cholesterol), 저밀도지질단백 콜레스테롤(Low Density Lipoprotein, LDL-cholesterol)이 있으며 수치에 따른 해석은 다음과 같다.


총 콜레스테롤(TC) <200 : 정상 200~239 : 약간 높음 ≥240 : 높음

중성지방(TG) <150 : 정상 150~199 : 약간 높음 200~499 : 높음 ≥500 : 매우 높음

고밀도지질단백(HDL)* <40 : 낮음 ≥60 : 높음

저밀도지질단백(LDL) <100 : 적절 100~129 : 거의 적절 130~159 : 약간 높음

160~189 : 높음 ≥190 : 매우 높음

* 여기서 고밀도지질단백은 수치가 높은 것이 신체에 유익한 것이다.


보통 지질 수치를 측정하기 위한 혈액검사는 공복 시에 하는데, 만약에 식사를 하고 나서 채혈을 한다면 수치가 높게 나와서 쓸데없이 약물을 복용하게 되는 등 오진의 여지가 있기 때문이다. 식후에 검사를 하게 되면, 지질 수치 중 특히 중성지방의 값이 매우 높게 측정된다.

한편 건강검진을 받았다가 고지혈증을 진단받았다면 어떻게 해야 할까? 이 경우 무조건 약물로 치료하는 것은 아니다. 해당하는 환자의 위험 요소(흡연, 기저 질환, 나이, 혈압 등)와 고지혈증 수치를 고려해 결정하게 되는데, 경미한 경우 생활 습관 교정(식이 조절, 운동, 절주, 금연 등)부터 시행하게 된다. 하지만 이러한 생활 습관 교정만으로도 지질 수치가 호전되지 않는 경우, 또 처음부터 지질 수치가 높은 경우는 반드시 고지혈증 치료 약제를 복용해야 한다.

기름지고 고칼로리의 식사를 한다면 고지혈증에 걸릴 확률이 높아지는 것도 사실이다. 그러나 고지혈증 질환은 인종적인 요소, 유전적인 요소, 환자의 기저 질환, 복용 약제 등 여러 요소의 영향을 받으므로, 기름진 음식을 먹지 않는다고 해서 고지혈증에 100% 걸리지 않는 것은 아니다.

현재 고지혈증 약을 복용 중이라면 이 약은 평생 먹어야 하는 것일까? 보통 고지혈증을 진단받을 당시 수치가 약을 복용해야 한다면 담당 의사가 약물을 처방하게 된다. 그리고 3개월 후 고지혈증 혈액검사를 재검해 수치의 호전 여부를 파악한다. 이때 수치가 많이 호전되었다면 약물을 감량할 수 있으며, 때에 따라 중지하는 경우도 있다. 하지만 약을 중지하거나 감량하면 지질 수치가 재차 상승할 수도 있으므로 방심하지 말고 꾸준히 생활 습관 변화를 유지하는 것이 좋다.

또 고지혈증은 그 자체로 대부분 아무런 증상이 없으므로 방치하는 경우가 있는데 고지혈증을 방치하면 혈관의 경화와 노화를 촉진해 뇌졸중, 심근경색, 협심증 등의 심뇌혈관 질환의 발생률을 높인다. 따라서 고지혈증으로 진단받았다면 증상이 없다고 방치하지 말고, 반드시 주치의사에게 상담을 받아보길 권한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19 − 13 =

Font Resize